의대·공대가 쌍끌이… ‘수도권 최강’ - 아주대학교
김경 / 베리타스 알파 기자 싸이월드 공감
아주대학교의 경쟁력은 ‘인풋보다 좋은 아웃풋’이다. 교육 경쟁력이 그 어느 대학보다 돋보임에도 일반에겐 저평가되는 측면이 안타깝다. 선두엔 의대와 공대의 경쟁력이 자리한다. 단일 캠퍼스 안에 상급 종합병원과 의대, 간호대, 약대, 로스쿨을 모두 갖춘 종합대학은 그리 많지 않다. 정보통신대학을 포함한 공대는 정부의 재정지원사업을 꾸준히 수주하고 있을 뿐 아니라 아주대 취업률을 전국 7위에 올린 주역 역할을 하고 있다. 1996년 국내 최초로 해외 복수학위제와 강의평가제를 도입한 것을 시작으로 5개 학과를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등 저돌적인 교육개혁도 아주대 경쟁력의 단면으로 꼽을 만하다. 융합학과의 선도주자이기도 한 아주대는 다양한 산학연계 및 특성화 프로그램의 활발한 운영으로 취업률을 더욱 높이는 것은 물론 학생, 고교 교사, 학부모 등 각 개별 교육주체와 연계하기 위한 노력으로 한창이다.
의대·공대 주축의 교육경쟁력 … 각종 정부사업 수주로 이어져
아주대는 1973년 아주공업초급대학으로 개교해 74년 아주공과대학으로, 81년 종합대학으로 승격한 경기 수원 소재 4년제 종합대학이다. 대우그룹의 전폭 지원을 받으며 90년대 중반까지 10대 사학으로 손꼽혔다. 서울에서 차로 40분 거리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2016년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으로 서울 근접성이 더 용이해졌다)과 공학과 의학 분야의 눈부신 성장으로 발전을 거듭했다. 어지간한 서울 중상위권 대학을 가볍게 뛰어넘으며 학계와 산업계 양측에서 ‘작지만 강한 대학’이란 평가를 받았다. 거침없던 승승장구는 98년 IMF 외환위기를 기점으로 급변했다. 대우그룹이 휘청이며 대학도 덩달아 흔들리는 듯했다. 위기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은 아주대의 경쟁력은 사실 여기서 빛을 발했다. 재단의 힘보다 자체 경쟁력을 기반으로 대학의 힘을 길러 나가는 방향으로 선회하여 구성원들의 경쟁력이 응집됐고 학생교육과 교수연구에 대한 꾸준한 투자는 여러 교육개혁을 일궈 가는 원동력으로 자리하고 있다.교육개혁을 위한 최초의 여러 시도가 아주대에서 출발했다는 사실은 많은 이들이 모르고 있다. 아주대는 1996년 해외 복수학위제와 강의평가제를 국내 최초로 도입한 대학이다. 특히 해외 복수학위제는 아주대에서 2년 이수하고 스토니 브룩(뉴욕), 일리노이 공과대학(시카고) 등 세계 대학순위 100위권 명문 교환학교에서 2년 이수하면 졸업 시 두 학교의 학위를 동시에 취득하는 프로그램으로 이후 많은 대학의 벤치마킹 대상이 됐다. 학과 신설도 국내 최초의 기록이 많다. 미디어학과(1998년), e-비즈니스학과(2001년), 금융공학과(2009년), 소프트웨어융합학과(2011년), 문화콘텐츠학과(2012년) 등 국내 최초 신설학과가 포진해 있는데, 미래사회가 원하는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아주대의 과감한 교육개혁의 단면이라 할 수 있다.
의대와 공대의 경쟁력은 압권이다. 아주대는 상급종합병원과 의대, 간호대, 약대를 아우르는 경쟁력이다. 특히 경기권역 거점병원인 아주대병원은 2013년 10월 기준, 상급 종합병원 수입부문에서 전국 7위(서울아산(1위)-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대-서울성모-분당서울대병원)에 오르는 명성을 자랑한다. 아주대 의대가 입학정원 40명(신입학 28명, 학사편입학 12명)의 소수정예 의료전문인력을 양성하기 때문에 수험생 입장에선 대규모 선발대학보다 아주대병원에서 의사의 길을 걸을 확률이 매우 높다는 매력이 있다.
정보통신대학을 포함한 공대는 다양한 정부 재정지원사업의 수주결과가 경쟁력을 입증한다. 2013년 선정된 BK 및 BK+사업 이외에도 WCU사업(2009년)으로 5년 간 75억 원을, 교육역량 강화사업(2008~2013년)으로 6년 간 약 96억 원을, ACE사업(2012년)으로 4년 간 약 120억 원을, 서울어코드사업 소프트웨어융합분야(2011년)로 7년 간 38억 원을 받고 있는데 이어 올해는 3대 정부 재정지원사업인 LINC사업(3년 간 약 130억 원)과 CK사업(5년 간 약 40억 원),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7억 2000만 원)의 세 부문에 모두 선정되는 경사를 맞았다.
전국 7위에 빛나는 취업률 역시 공대의 역량이 기여한 바가 크다. 주요 학과의 취업률은 화학공학과 94.7%, 기계공학과 87%, 전자공학과 84.8% 등 90%를 오르내린다. 전통적으로 선호되는 기계공학과, 화학공학과, 응용화학생명공학과, 전자공학과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융합학과 국방디지털융합학과(공군 계약학과), 미디어콘텐츠전공, 소셜미디어전공 등 융복합학과와 특성화학과를 공대와 정보통신대학이 선도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특히 공군과 MOU를 체결, 국방디지털융합학과는 2015학년에 신설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정보통신대학 소속 전공이며, 전자공학, 컴퓨터정보공학, 소프트웨어융합학, 미디어학 등을 융합한 교육과정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군사관련 학과이지만 재학기간 중 군사훈련은 실시하지 않고 군사학 이론수업과 전공수업만을 실시한다. 졸업 후 군사훈련을 받게 되며, 공군 소위로 임관해 7년 간 정보통신과 관련한 특기를 부여 받아 의무 복무를 하게 된다.
“인풋 대비 아웃풋 좋은 대학”
아주대의 경쟁력은 한마디로 ‘인풋 대비 좋은 아웃풋’이라 학교측은 자부한다. 한호 아주대 입학처장은 “교육은 ‘사람농사’라고 여긴다”며 아주대의 경쟁력을 소개했다. “농부가 좋은 씨앗을 가져다 열심히 농사를 지어 좋은 결실을 맺는 게 가장 이상적인 과정일 것이다. 좋은 씨앗을 가져오는 일이 사실 대학 입학처의 일인데, ‘좋은 씨앗’의 정의는 각기 다르다. 아주대가 보는 씨앗은 실사구시를 실현할 융복합 창조 인재다. 여기서 ‘인재’는 경제적 부에 의한 잣대가 아닌, 성공과 행복의 개념 자체를 통합적 · 다면적으로 볼 수 있는 사람을 말한다. 앞으로는 지식기반이 아닌 역량기반이 각광 받을 것이다. 디지털 시대로 접어들면서 지식은 사람이 기억할 이유가 없어질 것이다. 지식을 잘 엮어 창조해내는 역량이 필요해지는 것이다. 횡행하는 지식기반 스펙 위주의 선발로 지금은 보잘 것 없어 보이는 씨앗도 사실은 매우 괜찮은 과실을 맺을 인재일 수 있다. 확대되는 학생부위주 전형의 취지에 맞춰 역량 기반으로 선발하려 한다. 아주대는 갖고 있는 잠재력을 본인이 생각했던 수준보다 높은 수준의 아웃풋으로 내도록 만 들어줄 수 있다.”


실제로 학생들의 역량을 끌어올리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활발히 가동 중이다. 학교측이 “커리어로드맵관리시스템으로 대표되는 아주대의 취업지원프로그램을 성실히 이수하면 성공취업의 목표를 쉽게 달성할 수 있다”고 장담할 정도로 취업관리가 치밀하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공학인증(ABEEK)’ 프로그램의 도입에 주목할 만하다. ‘공학인증(ABEEK)’은 한국공학교육인증원 (Accreditation Board for Engineering Education of Korea: ABEEK) 에서 요구하는 국제적인 수준의 교육기준인 인증기준에 도달하는 공학인증전공 과정을 이수하고 졸업한 학생이 국제적이고 전문적인 수준의 공학 현장 실무 능력을 갖추었음을 객관적으로 보증하는 제도다. 아주대는 2005년 신입생부터 공학교육전문과정 프로그램을 전면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2014년 현재 한국공학교육인증원으로부터 공학대학의 8개 프로그램(기계공학전문, 산업공학전문, 화학공학 전문, 신소재공학전문, 환경공학전문, 건설시스템공학전문, 교통시스템공학전문, 건축공학전문)과 정보통신대학의 3개 프로 그램(전자공학전문, 컴퓨터공학전문, 소프트웨어융합전문)이 공학교육전문프로그램으로 지정되어 있다.


‘삼성트랙’ 역시 학생들의 역량을 끌어올리는 대표적인 프로그램이다. 삼성트랙은 아주대와 삼성전자가 공동과정 이수 증명서를 발급, 삼성전자 공채 지원 시 직군에 관계 없이 면접 시 우대하는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다. SST(Samsung S/W Track, 전공자 과정)는 소프트웨어 관련학과 전공자 대상의 장학생 선발 및 양성 과정이다. 정컴 미디어 전자 소융 등 소프트웨어 전공 학생들은 매년 3월과 9월, 삼성트랙에 지원한다. 13개 과목을 이수한 뒤 인턴면접을 거쳐 6~7주간 인턴을 지낸 뒤 확정면접을 하고 장학생을 선발한 후 4학년 2학기에 SW검정시험을 치르는 프로세스다. 2013년 2학기 지원자 중 SST 최종합격자 7명이 선발됐고, 이중 6명이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SCSC(Samsung Convergence S/W Course, 비전공자 과정)는 소프트웨어 비전공자들을 위해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및 취업우대 프로그램이다. 26개 대학에서 진행중인 과정이다. 소프트웨어 비전공학생을 대상으로 1학기 개강 전, 2학기 개강 전에 지원을 받아 SCSC 학생들만을 위한 별도의 클래스가 운영된다. ICT융합전공을 개설, 학생들은 10개 과목을 이수한다. 이후 아주대와 삼성전자가 공동과정 ‘이수 증명서’를 발급하는 프로세스다. 이수 증명서를 발급 받기 위해선 SCSC 교과목 전체를 이수함과 동시에 모든 학기 평점 및 SCSC 교과목 평점이 3.2/4.5 이상이어야 한다. '이수 증명서'를 받은 학생들은 삼성전자 공채 지원 시 직군에 관계없이 면접에서 우대 받는 혜택을 누린다. 이 과정에서 신설된 ICT융합(주)전공을 통해 최종 이수 시 '부전공' 학위도 부여 받는다. 올해 상반기에 학생 수 40명으로 SCSC 1기 운영을 시작했다.


이외에도 자동차분야의 ‘GM트랙’, 신소재공학분야의 ‘고등 기술연구원’, 건축분야의 ‘건설기술연구원’ 등 전자공학, 정보컴퓨터공학 분야의 다양한 산학 연계 및 특성화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관계자는 “아주대만의 특화된 프로그램 운영으로 재학생들의 높은 취업률과 사회진출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래의 아주대학생을 위한 프로그램도 활발하다. 평택 신안고 학생들이 아주대 공대에서 실험기자재를 이용해 실험실습을 하는 것 외에도 ‘소학회-고교동아리 멘토링 프로그램’ ‘전공 박람회’ ‘입학사정관 코칭 프로젝트’ ‘학부모 브런치 특강’ ‘아주 특별한 강의(아주대 교수들이 고교를 방문해 특강 진행)’ 등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 개별 교육주체들과 연계하기 위한 노력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
‘인 서울’보다도 중요한 건 ‘성공 가능성’
아주대의 경쟁력은 돋보이지만, ‘태생’적인 문제로 ‘인 서울’이 아니라는 점은 경쟁력을 일부 희석시키는 측면도 있다. 다만 학교측 입장은 분명하다. 미래사회에서 ‘인 서울’이 절대적인 기준으로 자리할 수는 없다는 얘기다. 한 처장은 “대학을 선택하는 제1 기준은 ‘성공 가능성’이라 본다”며 입장을 설명했다. “대학 선택의 기준은 사회적인 성공일 수도 있고, 개인적으로 행복한 삶을 사는 성공일 수도 있다. 그것이 무엇이든 결과적으로 성공 가능성이 많은 대학이 아주대다. 아주대의 객관적 지표 및 교육환경과 학생지원은 국내 대학 중 최고수준이다. 취업률을 비롯한 성과로서도 입증되고 있다. 졸업 시점에서 입학할 시점을 회고해 본다면, 아주대와 비슷한 수준의 선호도를 보이고 있는 대학 중 아주대를 선택한 학생들은 밝은 미래에 기인한 높은 만족도를 보일 것으로 확신한다. 아주대는 우수한 입지도 강점이다. 수원-용인-수지 지역을 아우르는 광교신도시와 광교테크노밸리의 중심지이며, 산-학-연 협동과 미래 융복합사업 발달의 최적조건을 갖추고 있다. 설명회 때 ‘삼성전자 옆에 있다’고 설명하면 바로 이해하기도 한다. 단일 캠퍼스 안에 상급 종합병원과 의과대학, 간호대학, 약학대학, 로스쿨을 모두 갖추고 있어 재학생들의 동기유발과 다양한 진로개발에 최적화되어 있기도 하다. 아주대의 서울지역과의 교통접근성은 점차 개선되고 있다. 신분당선 연장선이 2016년 개통될 예정이다. 기숙사는 2,200명의 높은 수용률을 보이고 있고, 내년 2월에 500명 수용 수준의 국제학사가 개관될 예정이다.”


한 처장은 대입을 앞둔 많은 고교생들에게도 현실적인 조언을 덧붙였다. “대학보다는 전공을 기준으로 선택을 해야 한다. 앞으로 대학 경계 짓기는 무너질 것이다. 지금도 미국, 일본, 유럽을 중심으로 무크(MOOC, Massive Open Online Courses)라는 온라인대학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예측으론 10년 이내에 기업이 입사지원자에게 어떤 대학을 다니든 ‘무크 프로그램 몇 개’라고 조건을 내거는 식으로 대학경계를 없애려 할 것이다. 20년 전 신문기사를 보면 성공한 인물 모두가 SKY 출신이었다. 지금은 다르다. 고교중퇴자여도 한 분야에 미치면 성공하는 (식으로), 프레임 자체가 바뀌고 있다. 때문에 학생들은 앞으로 몇 년 뒤에 자기가 잘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를 더듬어 보고, 관련전공을 우선적으로 찾되, 차선책은 대학이 되어야 할 것이다. 좋아하는 일과 잘하는 일이 동일한 경우는 매우 드물다. 좋아하는 건 취미가 되고 잘하는 건 경력이 된다. 잘하는 걸 고교 시절에 찾아 학교프로그램과 연결한다면 경쟁력 있는 학생부종합전형 스토리가 될 것이다.”
▲ TOP 싸이월드 공감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 1길 35(우면동) 한국교육개발원 keditor@kedi.re.kr Tel.02-3460-0319 Fax.02-3460-0151
Copyright ⓒ 2011, KED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