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은 현장서 실습 … 선진국형 4+1학년제 국내 첫 도입
: 한양대학교 경기 안산 에리카(ERICA) 캠퍼스
김희균 / 동아일보 기자 싸이월드 공감
대학의 일반적인 학제는 4년 과정이지만 요즘 대학을 4년 만에 졸업하는 학생은 드물다. 연수나 취업 준비를 이유로 5년, 6년 씩 대학에 머무는 학생들이 대부분이다. 청년실업이 고질적인 문제가 되면서 대학가의 풍토는 이처럼 바뀌었지만 대학은 좀처럼 변하지 않는다. 졸업생들에게 도서관이나 취업지원실을 개방하는 학교는 그나마 적극적인 편에 속한다. 이런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아예 대학을 5년 과정으로 설계한 학교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경기 안산시에 있는 한양대 에리카(ERICA) 캠퍼스가 주인공이다.
국내 최초의 5년제 대학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는 2013학년도부터 특이한 학사제도를 도입했다. 바로 ‘선택적 5년제’ 프로그램이다. ‘4+1’ 프로그램이라고도 부른다. 국내 최초로 원하는 학생에 한해 대학을 5년간 다니면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혁신적인 학제를 만들었다. 국내에서는 첫 시도지만, 이미 미국의 명문대학 중에는 이런 시스템을 가동하는 곳이 적지 않다. 학교가 학생들에게 1년간 현장실습을 할 수 있도록 기회와 인프라를 보장해 맨파워를 끌어올리는 시스템이다. 대학생들이 아무리 토익, 토플, 자격증 취득에 시간을 쏟아 부어도 취업시장의 평가는 냉담하다. 현장이 필요로 하는 인재가 아니라는 것이다. 기업들은 4년제 대학 졸업자를 회사에서 쓸 수 있도록 재교육하려면 막대한 시간과 돈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불평을 한다.

하지만 대학이 현장 친화적인 인재를 키울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기업은 찾아보기 힘들다. 학교와 산업계의 괴리가 점점 커지는 가운데 대학생들만 허송세월을 하는 셈이다.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는 이런 현실에 착안했다. 대학의 이론중심 교육과 기업이 원하는 실무능력이 동떨어져 학생들이 피해를 보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나섰다. 그 고민의 산물이 바로 선택형 5년제다. 에리카 캠퍼스의 선택적 5년제 도입을 주도한 임덕호 한양대 총장은 “선진국에서는 기업들이 대학의 인재 양성에 공동으로 참여한다”면서 “이제 우리 기업도 길러진 인재를 쓰기만 하는 ‘프리 라이더(Free Rider·무임 승차자)’가 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기업이 생생한 현장학습 기회를 주지 않으면 결국 산업체가 원하는 인재가 나올 수 없다는 말이었다.
5학기 이상 이수하면 현장으로
올해 1학기부터 에리카 캠퍼스는 5학기 이상 이수한 학생 중 희망자에게는 1년 동안 현장실습을 하도록 뒷받침한다. 올해 신입생부터 적용되지만 기존 재학생도 원한다면 이번 여름방학부터 시범적으로 도전할 수 있다.에리카 캠퍼스가 지원하는 현장실습은 평범한 인턴십과는 차원이 다르다. 대학생들이 각자 희망하는 기업에 지원해 몇 주 정도 맛만 보는 방식이 아니다. 에리카 캠퍼스가 발로 뛰어 찾아낸 우량 기업에서 1년 동안 정규 직원과 똑같이 일하며 진짜 사회생활을 배우게 된다. 원칙은 1년이지만 부득이한 개인 사정이 있다면 6개월만 도전할 수도 있다.
에리카 캠퍼스는 기업 섭외부터 입사 지원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세심하게 학생들을 돕는다.학교가 전용 사이트를 만들어서 각 분야 기업의 정보 및 구인 현황을 수시로 업데이트한다. 이 사이트만 보면 기업의 현황, 급여와 복지 수준, 원하는 인재상 등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학생 개개인의 지원서도 학교가 관리한다. 학교가 정한 형식에 맞춰 자기소개서와 경력사항 등을 한 번만 등록해 놓으면 어느 기업에 지원하든 계속 활용할 수 있다.
등록금까지 버는 추가 1년의 기회
학생이 현장실습을 하는 기간에 기업은 근무실적을 평가하고 학교에 평가서를 주기도 한다. 학교도 수시로 학생의 근무상황과 애로사항 등을 점검한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학교는 1년 정도 지나면 근무실적에 따라 최대 10학점까지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렇게 알차게 보내는 1년 동안 등록금은 한 푼도 내지 않는다. 오히려 학생들은 기업에서 적잖은 급여를 받을 수 있다. 통상 월 100만.150만 원 정도. 1년 동안 모으면 2개 학기 등록금과 연간 생활비를 마련할 수 있는 큰 돈이다. 선택형 5년제 과정을 설계한 김우승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사업단장은 “1년 동안 현장실습을 하면 4학년 학비보다 많은 돈을 벌 수도 있다. 사실상 3년 치 등록금으로 대학 5년을 마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준비된 대학이기에 가능했다.
에리카 캠퍼스가 이 제도를 도입할 수 있었던 배경은 10년 전부터 구축해온 인프라 덕분이었다. 아무리 대학이 학생들을 현장에 내보내고 싶어도 이를 받아주는 기업이 없으면 불가능한 노릇이기 때문이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선정한 산학협력중심대학인 에리카 캠퍼스는 2004년 LINC 사업 전담직원을 가동해 인근 기업을 하나하나 찾아다니기 시작했다. 학생들이 방학을 활용해 생생한 현장실습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해 주겠다는 취지에서다.

다른 대학들은 계약직으로 뽑는 LINC 직원을 정직원으로 3명 채용한 것부터 남달랐다. 이들은 쓸 만한 기업을 찾아 다니며 “뛰어난 학생을 골라 보낼 테니 방학 동안 믿고 써달라”고 읍소했다. 이런 일을 처음 겪어본 기업들은 문전박대하기 일쑤였다. 기업들이 하나 둘 관심을 보이고 실제로 학교에서 소개받은 학생들이 일을 잘한다는 소문이 나면서 여기에 참여하는 기업이 급속도로 늘었다. 김우승 단장은 “취업난으로 고통 받는 학생들을 위해 에리카 캠퍼스가 획기적인 시도를 하는 것”이라며 “다른 대학들도 이런 프로그램을 시도할 수 있도록 에리카 캠퍼스가 10년 간 쌓은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전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학의 혁신, 중소기업도 살리다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가 초창기에 시행한 방학 중 현장학습 프로그램은 2004년 39개 기업에서 139명이 참여했던 것이 2012년에는 250개 기업에서 860명이 참여할 정도로 자리를 잡았다. 서울과 경기 지역을 가릴 것 없이 국책 연구소, 대기업, 내실 있는 중소기업, 벤처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업이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한다. 학생들이 전공과 장래 희망에 딱 맞는 기업을 골라 실무형 훈련을 할 수 있는 비결이다.

이 기업들은 선택형 5년제 프로그램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잠시 왔다 떠나는 인턴과 달리 1년 동안 제대로 일할 인력이 온다는 데 마다할 기업이 없다. 특히 구인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들은 에리카 캠퍼스의 선택형 5년제 프로그램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이런 교류를 통해 예상치 못한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바로 제대로 평가받지 못한 중소기업, 즉 ‘히든 챔피언’의 재발견이다. 한양대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학생들이 실습경험을 인터넷에 올리고 공유하는 과정에서 정말 좋은 중소기업들에 대한 입소문이 나고 있다. 막연히 대기업만 선호하던 학생들이 먼저 참여한 학생들의 조언에 따라 알짜 중소기업을 찾아가는 사례가 많다”고 말했다
‘코업’ 못지 않은 성공 기대
에리카 캠퍼스의 선택형 5년제 프로그램이 자리를 잡으면 미국의 코업 못지 않은 성공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코업(Co-operative Education)이란 학업과 전공 관련 실제 산업현장의 업무경험을 통합시킨 교육모델. 1906년 미국 신시내티대에서 처음 도입된 이후 영국, 호주, 캐나다 등으로 널리 확산됐다. 현재 미국에서만 600여 개 대학, 10만 여 개 기업, 25만 여 명의 학생들이 코업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1912년 시작된 조지아텍의 코업은 성공적인 모델로 꼽힌다. 조지아텍은 전 세계 3,200개 기관과 협약을 맺고 4개의 현장학습 프로그램을 가동해 학생들이 최소 3학기 동안 현장실습을 하도록 지원한다. 2011년 학부생 1,619명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해 총 1,500만 달러(약 159억 원) 이상을 받으며 실무감각을 길렀다. 미국 드렉슬공대도 선구적 모델이다. 모든 학생이 재학 중 1년간 현장실습을 하고 졸업 후에는 대부분 현장실습을 한 기업에 취업하는 방식. 2011년 이 학교는 방문한 임 총장은 완벽한 4+1 방식이 자리를 잡은 모습에 자극을 받아 적극적으로 선택형 5년제를 추진했다고 귀뜸했다. 임 총장은 “200개가 넘는 4년제 대학이 똑같은 잣대로 경쟁하면 발전이 없다”라면서 “에리카 캠퍼스를 산학협력의 최고 롤 모델로 만들고 이를 통해 학생들이 경쟁력 있는 인재가 되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TOP 싸이월드 공감
서울특별시 서초구 바우뫼로 1길 35(우면동) 한국교육개발원 keditor@kedi.re.kr Tel.02-3460-0319 Fax.02-3460-0151
ⓒ KOREAN EDUCATIONAL DEVELOPMENT INSTITUTE